•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뉴스레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케이옥션 경매 프리뷰 전시 관람후기

 

 

김성지 변호사

 

 

2022년 5월 경매를 앞두고, 경매에 출품되는 작품들을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케이옥션 경매 프리뷰 전시’에 다녀왔습니다.

 

케이옥션 측에서 여변들에게 도슨트를 제공해주셨는데요, 작품의 미술사적 의미와 재테크적 측면까지 모두 설명해주셔서 보다 쉽게, 재미있게 작품을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이성자 – 끓어오르는 바람,1967年]

 

 

이번 전시의 메인 작품인 이성자 화백의 ‘끓어오르는 바람’입니다. 사진상으로는 칙칙해 보이는데, 실제로 보면 민트색을 중심으로 한 파스텔톤의 세련된 색조합이어서 한순간에 마음을 뺏기고 마는 작품입니다.

 

이성자 작가는 여성작가로, 최초의 해외파 작가라고 하는데요, 한국에서 어머니로서의 삶을 살다가, 30대 중반의 나이에 파리에서 미술공부를 시작하여, 파리 그랑드 쇼미에르 아카데미에 입학하여 회화를 공부하였다고 합니다. 작품이 아름다웠을 뿐만 아니라, 작가 개인의 인생사에도 매료되었습니다.


[이우환 – 조응, 1997年(좌), 2002年(우)]

 

 

이우환 화백의 ‘조응’ 시리즈의 작품입니다. 여백과 절제의 미가 돋보이는 작품인데요, 마치 데칼코마니처럼 좌우가 대칭이 되어 안정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가까이서 보면 붓의 터치를 느낄 수 있을 정도로 섬세합니다.

 

이우환 화백은 서울대 미대,니혼대 철학과에서 공부하였는데요, 자신의 작품에 자신의철학을 담았다고 합니다. 또한 이우환 화백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유명한 작가여서, 이후환 작가의 작품은 재테크적인 측면에서도 안정적이라고 합니다.

 

[김환기 – 무제,1967年(좌), 항아리,1958年(우)]

 

 

개인적으로 이번 전시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김환기 화백의 작품입니다.특히 오른쪽의 ‘항아리’라는 작품은 푸른색의 바탕, 백자에 그려진 청화의 조합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김환기 화백은 백자를 사랑한 백자 애호가였다고 하는데요,엄청나게 많은 양의 조선 도자기를 수집하였었는데, 안타깝게도 한국전쟁을 겪으면서 잃게 되었다고 합니다.

 

왼쪽의 작품은 특이하게도 신문지에 그린 작품이라고 하는데요, 보관이 어렵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참고로, 보관이 까다로운 미술품은 보관이 용이한 미술품보다는 수요가 높지 않다고 하므로, 구매시에 고려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최영욱 - Kar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