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뉴스레터
제30차 세계한인법률가회(IAKL) 총회 참석 수기 
 
이정현(유안타인베스트먼트 사내변호사)
 
1. 들어가며
 
저는 한국변호사이자 미국변호사로서 해외 법률 시장에 대한 관심이 항상 많은 편입니다. 그러나 국내에서 줄곧 일을 하다 보니, 실제로 외국에서 일하고 계신 변호사님들을 만나 이런 저런 이야기를 듣고 묻고 싶은 갈망이 늘 있었습니다. 그러다 제30차 세계한인법률가회(IAKL) 총회 및 학술대회가 서울에 열린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전세계의 한인 변호사님들을 한자리에서 만나 뵙고 소통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번 총회를 통해 분명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으리라는 확신을 갖고 신청을 하게 되었고, 감사하게도 대한변호사협회의 지원을 받아 IAKL 총회에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2. IAKL 총회 참석기 
 
2023년 제30차 세계한인법률가회(IAKL) 총회 및 학술대회는 9월 14일부터 17일까지 서울 각지에서 4일 간 리셉션 행사, 발표 세션, 멘토링, 네트워킹 세션, 문화체험 등 다양한 테마와 목적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되었습니다. 구성원들의 다양한 니즈를 세심하게 배려하여 구성된 총회 프로그램은 내용적으로 알찼을 뿐만 아니라 경험적으로도 큰 만족감을 주었습니다. 
 
1) 개막식과 리셉션 행사, 재즈나이트
 
제30차 IAKL 총회의 첫날은 리셉션 행사로 성대하게 시작되었습니다. 리셉션 행사에 첫 참석을 하면서 로비에서 참석자 등록을 할 때만 해도 처음 뵙는 분들과 대화가 어색하지 않을까 다소 염려가 되었지만, 한국여성변호사회의 변호사님들과 함께 모여서 회장님을 비롯한 여러 연사분들의 환영사와 인사말, 그리고 준비된 다과를 즐기다 보니 금방 긴장이 풀렸고, 어느새 행사장의 열정적인 분위기에 빠져들었습니다. 
 
세계한인법률가회(IAKL) 김권회 회장님 환영사(왼쪽)와 첫 만남의 긴장을 풀어주는 다과들(오른쪽) 
 
변호사님들의 열린 마음 덕분인지 리셉션 행사 내내 편안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즐겁게 대화를 나눌 수 있었고, 무엇보다도 “한인 법률가”라는 공통점을 기반으로 몇 마디 대화만으로도 금방 라포를 형성할 수 있다는 점이 매우 신기했습니다. 
리셉션 행사가 끝난 후에는 총회 개최를 축하하는 JAZZ NIGHT 행사가 강남의 재즈 바에서 화려하게 열렸습니다. 재즈 바는 수많은 변호사님들이 내부를 가득 채워 밤이 늦도록 뜨거운 열기로 쉼 없는 대화와 인사가 이어졌습니다. 늦은 밤, 좋은 에너지를 가득 담고 행사장을 떠나면서, 총회 기간 동안 변호사님들을 계속 뵐 수 있다는 사실에 기대감이 더 커지는 첫날밤이었습니다. 
 
 
2) 발표 세션 및 네트워킹 세션
 
둘째 날부터는 본격적으로 IAKL 학술발표 세션이 진행되었습니다. 이틀에 걸쳐 총 여섯 번의 발표 세션이 열렸는데, 각각의 세션마다 3~4개의 선택 발표가 이루어져 참가자들은 관심 있는 분야에 참석할 수 있었습니다. 학술발표 주제는 기업법, 가상화폐, 회생/파산제도, 국제분쟁조정, 가족법, 에너지, 지식재산법, 노동법, ESG, 여성 등 다양한 분야와 일본, 중국, 싱가포르, 유럽 등 다양한 지역을 아우르는 주제들로 구성되어 어느 나라, 어느 분야에서 일하는 한인 변호사라 하더라도 본인의 전문성과 관심사를 기반으로 깊이 있고 유익한 소통이 가능하도록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그야말로 IAKL 취지에 맞는 학술대회라는 점이 인상깊었습니다. 
 
IAKL 학술대회 발표 세션의 진행 모습(왼쪽, 오른쪽)
 
발표 세션 사이에는 점심이나 저녁 시간을 이용한 다양한 형태의 네트워킹 세션이 준비되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서울에서 방문할만한 주요 지역의 식당들 몇 군데를 지정해 놓고, 원하는 대로 참석하여 소규모 저녁 식사를 할 수 있도록 구성한 네트워킹 세션이 매우 신선했는데, 특정 장소에서 문화적 체험과 함께 의미 있는 소규모 만남을 가능케 한다는 점에서 의미 있게 느껴졌습니다. 그 밖에도 여성변호사, 청년변호사 모임, 관심분야에 기반한 소규모 모임 등 개별 참석자들이 보다 깊이 있는 연대와 연결의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한 구성은 그 자체만으로도 IAKL의 철학과 사명, 그리고 총회를 준비해주신 분들의 정성을 보여주는듯 하였습니다. 
 
3) 멘토링 및 갈라 디너 
 
모든 발표 세션이 마무리되고 성균관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멘토링 프로그램까지 끝난 후, 총회의 마지막 순서이자 이번 총회의 최대 네트워킹 행사인 갈라 디너가 남산 반얀트리 호텔에서 열렸습니다. 아름답게 꾸며진 행사장은 600여 명의 하객들로 가득 차 맛있는 요리와 축하공연, 즐거운 대화로 가득 찼고, 많은 연사분들도 참석하셔서 인사말과 기조 강연 등을 통해 이번 총회의 감동과 소회를 함께 나눠 주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