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뉴스레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Q. 2년 동안의 회장직에 대한 소회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2년간의 소회를 말하기에는 신에게 아직 12일이라는 시간이 남았습니다.” 

 

12월 상임이사회 보고사항을 보니 아마 대여섯 페이지가 훌쩍 넘었습니다. 벌인 일 마무리하자 맘 먹었던 것이 호떡 집 불난 듯(이런 표현 아시면 x세대입니다.) 많은 일을 해치운 듯 합니다. 

 

지난 2년은 제가 회장이 되면 하고 싶었던 꿈들을 하나 하나 확인하고 이뤄나가는 시간이었습니다. 그래서 개인적으로는 럭키박스를 받은 기분어었다고나 할까요 여변회장직은 기대치 않던 선물을 받는 것과 같습니다.    

 

이제 초롱거리는 눈망울을 가진 후배들은 제 손을 잡고 앞으로 가고 있고, ‘무엇을 하겠다는 건지’ 하며 반신반의하던 밖에 계신 분들은 이제 ‘너무 좋아요’라고 하며 우리 여성변호사들을 반기고 있습니다. 또 오랜만에 만난 저를 아는 분들은 제 얼굴이 확 폈다고 하더군요. 좋은 일을 하면 예뻐지나 봅니다.

 


Q. 2년 동안 많은 일들을 추진하시면서 좋은 성과들을 이루셨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보람있게 느끼시는 성과가 궁금합니다. 

 

첫재는 여성변호사들 간의 연대와 역량강화입니다. 이미 한국여성변호사회의 정회원은 숫적으로도 600명에 달하였고 곧 1,000명에 달하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숫적 성장만 있었던 것이 아닙니다. 


출산을 앞두고도 재판연기를 해주지 않아 고통받은 여변들이 계셨을 때 하루도 안되는 사이 전국적으로 400며명이 넘는 여성변호사들이 항의서명에 동참해주었습니다. 곧바로 볍원의 재판연기라는 성과가 있었습니다. ‘우리가 여성변호사다’라는 공감과 연대를 확실히 보여준 것입니다.

 

두 번째는 피해자국선변호사의 보수개선입니다. 2년전 법무부의 갑작스런 보수규칙 변경으로 피해자국선변호사제도가 마련될 당시 보수의 1/4로 삭감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피해자국선변호사들에게 절망과 분노를 가져왔었지요 하지만 우리 여성변호사회가 함께 한 결과 불과 몇 달만에 아마 법무부 역사상 최단기간일 겁니다. 보수에 관한 규칙을 다시 개정해낸 일이 있었습니다. 너무나 당연한 결과였지만 그래도 지금까지 피해자국선변호사들에게는 한번도 없었던 일이었으니까요

 

세 번째는 여성전문직과의 동행입니다. 한국여성건설인협회, IT여성기업인협회, 한국여자의사회, 대한여한의사회, 한국여성과학기술인연합회, 한국여성기자회, 한국여성벤처인협회 등 셀 수 없는 여성전문직들이 이제 우리 여변과 함께 가고 있습니다. 각 단체의 회원 수만 하면 적어도 15만명이 될 겁니다.

 

단지 MOU를 넘어서 여성전문직 간의 동행, 사회약자를 위한 동행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었다는 데 의미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