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뉴스레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Q. 이번 한국여성변호사회 무비데이 행사에 참여하신 동기는 무엇인가요?


(정민지 변호사) 한국여성변호사회(이하 ‘여변’)은 법적인 문제, 사회적 이슈에 대해 늘 관심을 갖고 앞장서고 있을뿐더러, 회원들 사이의 화합도 중요하게 생각하고 회원들의 일과 일상을 잘 조화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어요. 이번 행사를 통해 여변 회원들이 만나서 문화생활도 즐기고, 더 친해질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싶었어요. 

 

 

Q. 이번 무비데이에서 변호사님이 담당하셨던 업무는 무엇인가요?

 

(김혜경 변호사) 제가 담당한 업무는 많은 변호사님들에게 무비데이 참여를 독려할 수 있도록 ‘홍보용 웹자보’와 무비데이 행사당일 영화관에 무비데이를 알리는 ‘포스터’를 만드는 것이었습니다. 최대한 가볍게 영화 감상을 하면 된다는 느낌을 살릴려고 노력했는데, 잘 되었는지 모르겠네요 ^^
이외에도 준비팀 변호사님들과 압구정 cgv 템퍼시네마관을 미리 찾아서 압구정 역에서 어떻게 찾아올수 있는지,  템퍼관의 형태는 어떻게 되어있는지,  영화관에서 어느 정도의 서비스를 제공해 줄수 있는지, 주차는 어떻게 가능한지 등 세부적인 내용을 확인했습니다.

 

 

Q. 무비데이 당일 행사는 어떻게 진행이 되었나요?

 

(김혜경 변호사) 문화이사가 된 이후에 처음 준비하고 진행하는 행사라서 걱정이 많았었는데,  다행히 무비데이 준비팀 다른 변호사님들과 논의를 하면서 행사 진행 준비를 잘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행사 시작 전에 미리 도착해서 각 자리에 준비한 간단한 다과를 놓아두었고,  그 후에는 템퍼시네마관 입구에서 참석확인 및 자리를 안내하는 팀과 영화관 위치를 안내하는 팀으로 나누어서 각자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즐겁게 영화관람이 끝난 후 영화관 주변에서 미리 준비해둔 치킨집으로 다 같이 이동하여 친목을 도모할 수 있는 치맥타임을 가졌습니다. 

 

(정민지 변호사) 템퍼관을 대관해서 다같이 누워서 영화(천박사 퇴마연구소 : 설경의 비밀)를 보고, 2차 장소로 이동해서 치킨과 맥주를 마시며 담소를 즐겼습니다. 짧지만 행복한 시간이었어요~ 

 


Q. 템퍼(침대)영화관에서 진행한 것으로 아는데, 템퍼 영화관을 선정한 이유와 템퍼영화관에서 영화를 상영한 소감에 대해서 말씀 부탁드립니다. 

 

(김혜경 변호사) 평소 업무로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계시는 변호사님들에게 잠시나마 누워서 편하게 쉴 수 있는 시간이 있었으면 하는 바램에서 템퍼 영화관을 선정하게 되었습니다. 템퍼영화관에서 영화를 관람하는게 처음이었는데 너무 편하게 영화를 보았고,  너무 편해서 그런지 영화가 끝나도 자리에서 일어나고 싶지 않았습니다 (웃음)

 

 

Q. 이번 무비데이 때 상영된 천박사 퇴마연구소 : 설경의비밀(이하 ‘천박사’)은 어떤 내용인가요?
 

(정민지 변호사) 당주집 장손인 가짜 퇴마사 천박사(강동원)가 사람들 심리를 읽어가며 가짜로 퇴마를 해주다가, 실제로 귀신을 보는 의뢰인을 만나게 돼요. 그 귀신은 과거의 어린 천박사의 에피소드와 연관이 있는 귀신이었고 이를 설경을 통해 해치우는! 강동원의, 강동원에 의한, 강동원을 위한 영화입니다. 


(김혜경 변호사) 천박사(강동원)는 귀신을 볼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귀신이 있는 것 같다는 곳을 방문해서 직원인 인배(이동휘)와 함께 가짜 퇴마를 하며 의뢰받은 사건들을 해결해왔습니다.  그러다 진짜 귀신을 보는 유경(이솜)이 사건을 의뢰하게 되는데,  알고 보니 그 사건이 천박사의 할아버지와 남동생의 죽음과도 관련된 악귀인 범천(허준호)과 깊은 연관이 있는 사건이었습니다. 
설경은 퇴마 문양을 새긴 부적인데, 퇴마의식을 하게 되면 설경에서 사슬이 나와서 귀신이나 악귀가 갇히게 됩니다.  그리고 과거 천박사의 할아버지가 범천을 설경에 가두던 중 사망하게 된 것이었습니다.  천박사는 비록 귀신을 보지는 못하지만 알고 보니 귀신을 잡는 능력을 출중하였는데요,  유경과 인배, 황사장과 힘을 합쳐서 결국은 악귀인 범천을 최종적으로 설경 속에 가두는 내용입니다. 

 

 

Q. 영화 천박사에 나오는 장면 중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이나 생각나는 대사가 무엇일까요?

 

(김혜경 변호사) 사실 천박사는 강동원의 강동원에 의한 강동원을 위한 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 그걸 노리고 영화 선정을 하기도 하였는데요. 그래서 강동원님 얼굴이 화면에 클로즈업되는 장면 모두가 인상 싶었던 장면이 아닌가 싶은데요

제가 생각나는 대사는 인배(이동휘)가 성황당에 대해서 “알지, 대전에 있는 빵집”이라고 한 부분인데,  심각하게 보고 있다가 인배(이동휘) 대사 한마디에 빵 터지며 코믹한 분위기가 되었던 것 같아서 가장 생각이 나네요

 

(정민지 변호사) 강동원 배우님 얼굴이요. 영화가 끝나고 나서 2차 장소로 이동하는 동안 모든 분들이 똑같은 이야기를 하셨어요. “와, 강동원 진짜 잘생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