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뉴스레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최희정 변호사입니다.  저는 집근처 스포츠센터에서 에어로빅을 일 년째 해오고 있습니다. 너무 신나고 재밌는 운동이라고 주변분들에게 얘기를 하고 다녔더니 이렇게 소개 글까지 쓰게 되었네요. 


에어로빅에 대해서는 많이들 알고 계실 겁니다. 드라마나 영화에서 우리네 어머니들이 둘러앉아정겹게 음식 나눠먹고 이야기하며 쫄쫄이 옷 입고 불툭 나온 배 신경 아랑곳하지 않은 채 신나게 운동하는 정겨운 모습, 어디에서인가 모두들 보셨을 겁니다. 


예, 바로 그겁니다.  Aerobic! 대표적인 유산소 운동이죠. 저도 이글을 준비하면서 알아보니 에어로빅이 산소와 함께(with air)라는 어원에서 출발하였다고 하네요. 신나게 뛰는 운동이니 유산소 운동이 엄청 되는 건 맞습니다. 저도 여러 스케줄 상 매일 하지는 못하고 일주일에 두 번 정도 나가는데요, 40여 분간 신나게 따라 뛰고 호흡하고 소리치다 보면 온몸이 땀으로 흠뻑 젖습니다. 강사님과 같이 ‘예, 예’ 구호도 외치면서 운동하거든요! 평소 땀을 잘 볼 수 없는 종아리, 허벅지에도 땀이 송송 맺혀 있지요. 보이시나요? 

 

 

어떤 분들은 ‘나는 몸치라서 못해’ 하시는데 제가 처음 에어로빅 교실에 갔을 때 80대 어르신도 열심히 하시는 모습을 보고 엄청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50대를 곧 바라보는 제가 저희 클래스에서 가장 어린 수강생이기도 해요. 동네에서 평일 아침에 하는 프로그램이라서 아무래도 시간 여유 있는 분들이 많이 오시거든요. ‘몸치’인지는 전혀 문제되지 않습니다. 모든 게 그렇듯이 마음먹기에 따라 훨훨 날아다닐 수 있지요. 

 

 

처음 수업을 하면 에어로빅 강사선생님이 엄청난 구호와 함께 몸풀기 운동으로 라틴댄스, 발라드 음악에 맞춰 운동을 하고, 10분이 경과할 때부터 약 20분 간 격렬하게 뛰면서 각종 웨이브를 구사하는 화려한 운동을 합니다. 그 후는 약 15분간 “작품”을 합니다. 우리들 많이 아는 K-pop에 맞춰 율동을 하는 거에요. “작품”으로 익힌 곡들로 ‘뉴진스 Hype boy’, 블락비의 닐리리 맘보, 박진영의 Groove Back, 틴탑의 긴 생머리 그녀, 뉴이스트의 페이스 등등이 있어요. 아 지금도 박진영의 Groove Back을 들으며 흥얼흥얼 몸을 흔들고 있네요.  20여간 일과 가정을 이끌어 나가느라 가요고 뭐고 신경 쓸 여유도 없었고 뉴진스가 누군지도 모르고 살았는데 에어로빅을 하면서 운동뿐 아니라 요새 노래들을 새로 알고 흥얼거리게 된 것도 참 좋은 것 같습니다.  

 


운동 중반부 격렬한 댄스 타임에 ‘잘못된 만남(김건모)’, 쿵따리샤바라(클론), 현명한 선택(소찬휘), 이브의 경고(박미경), 화려한 싱글(양혜승), 순정(코요테) 같은 노래들을 종종 틀어주는데요. 이러면 아주 난리가 납니다. 저도 무아지경에 빠져 머리를 흔들고 온몸을 흔들며 신나게 운동을 하죠. 그러다 보면 여러 고민했던 것들, 진상 의뢰인, 불의타 판결, 매출 걱정을 모두 잊게 되어요. 그렇게 신나게 흔드는 와중에 제 머리속에는 ‘강원래는 지금은 몸은 괜찮을까, 김건모는 강간혐의는 벗어났던가? 아, 언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니 오늘 하루도 감사하게 그리고 행복하게 살자’하는 자기최면을 걸게 됩니다. 몸은 신나게 흔들고 정신은 다잡게 되는 효과가 있어요. 그렇게 신나게 운동을 하고 시원하게 씻고 하루를 시작합니다. 어때요, 신나겠죠. 근심 걱정을 없애 주는 신나는 운동, 여러분도 함께 해 보세요. 

 

 

 

 

■ 최희정 변호사 ■ 

 

사법연수원 32기
법무법인 별 분사무소

(사)한국여성변호사회 부회장
https://blog.naver.com/hilawmee 

 

 

천정아 변호사 Ⓒ (사)한국여성변호사회 뉴스레터발간위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32 [인터뷰] 사내변호사특별위원회 위원장, 신현정 변호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10.14
231 [인터뷰] 두 번째 스무 살, 뉴욕에서 이스라엘까지, 최신영 변호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10.14
230 [회원코너] 유니버셜스튜디오 재팬 - 오사카 여행기, 박지희 변호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10.14
229 [여변수다] 휴정기 에피소드, 뉴스레터팀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9.13
228 [인터뷰] 한부모가정법률지원특별위원회 위원장, 박숙란 변호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9.13
227 [회원기고] 대법관의 자리-대법원 방문기, 이지윤 변호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9.13
226 [회원코너] 나에게 준 선물-파리여행, 주영글 변호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9.13
225 [현장스케치] 열정이 넘쳤던 여성변호사 대회 현장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7.20
224 [회원코너] 오로라빛 겨울왕국 핀란드에서의 꿈같은 시간, 주영글 변호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7.17
» [회원코너] 근심걱정 날려주는 에어로빅, 최희정 변호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7.17
222 [인터뷰] 기자 출신 변호사, 두 직업 비슷한 게 많아요, 장윤미 변호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7.17
221 [인터뷰] 일가정양립 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라며, 이현주 변호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6.10
220 [수강후기] 엔터테인먼트 중재 전문가 과정 수강후기, 경전숙 변호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6.10
219 [인터뷰] 균형잡힌 삶을 꿈꾸는 워킹맘 변호사! 임지운 변호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6.10
218 [인터뷰] 열정적이고 잘 노는 변호사, 김영미 변호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6.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