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성명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지난 21일, “강제추행죄에서 추행의 수단이 되는 ‘폭행 또는 협박’에 대해 피해자의 항거가 곤란할 정도일 것을 요구한 종래의 판례를 폐기하고, 상대방의 신체에 대하여 불법한 유형력을 행사(폭행죄의 폭행)하거나 일반적으로 보아 상대방으로 하여금 공포심을 일으킬 수 있는 정도의 해악을 고지(협박죄의 협박)하는 것”이라고 판결하였다.

 

사촌 여동생을 양팔로 끌어안아 침대에 쓰러뜨리고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의 행위를 한 피고인에 대하여, 1심은 강제추행죄를 인정하였으나 원심은 ‘위 피고인의 행위가 피해자의 항거를 곤란하게 할 정도의 폭행 또는 협박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무죄를 선고[아청법위반(위계등추행)에 대하여만 유죄로 판단]하였는데,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항거 곤란’을 요구한 종래 대법원 판례를 변경하면서, 위 피고인의 행위는 피해자의 신체에 대하여 불법한 유형력을 행사하여 피해자를 강제 추행한 것에 해당한다고 볼 여지가 충분하다며 원심 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이송했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강제추행죄의 ‘폭행 또는 협박’의 정도에 관하여 대법원이 1983년부터 상대방에 대하여 폭행 또는 협박을 가하여 항거를 곤란하게 할 정도여야 한다고 한 종례의 판례(83도399) 법리를 40여년 만에 변경하면서, 강제추행죄의 범죄구성요건과 성적 자기결정권이라는 보호법익, 종래 판례 법리의 문제점, 성폭력범죄에 대한 사회적 인식, 근래 재판실무의 변화에 따라 해석기준을 명확히 할 필요성 등에 비추어 강제추행죄의 ‘폭행 또는 협박’의 의미를 새롭게 정의한 것으로, 폭행, 협박의 의미를 매우 협소하게 정의하여 발생하는 처벌 공백의 문제,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성폭력 범죄의 피해자에게 피해자다움을 요구하거나 2차 피해를 야기하는 문제를 해소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한국여성변호사회(회장 김학자)는 형법상 폭행죄 또는 협박죄에서 정한 폭행 또는 협박과 달리 해석해야 할 법리적 또는 합리적 이유가 없음에도, 법문언에도 없는 ‘항거곤란’이라는 피해자의 내심의사를 추가로 요구하는 종래 판례는 결국 피해자에게 피해자다움을 요구하거나 2차 피해로 귀결될 수밖에 없으므로, 피해자의 항거곤란을 요구한 종래 판례 법리를 폐기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적극 환영한다. 본 회는 성폭력 범죄에 관한 처벌 및 피해자 보호의 공백이 발생하지 않고, 사회적‧제도적 차원의 개선책이 마련되도록 꾸준히 노력할 것이다.

 

 

2023. 9. 22.

(사)한국여성변호사회

회 장 김 학 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 [2023. 11. 23.] 혐오범죄에 대한 검찰의 적극수사 및 양형가중 방침을 환영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11.23 93
136 [2023. 11. 16.] 제1회 여성·아동 인권보고대회 개최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11.16 132
135 [2023. 10. 31.]『보호출산제, 이대로 괜찮은가?』한국여성변호사회 심포지엄 개최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10.31 141
134 [2023. 10. 6.] 보호출산제 전단계로 아동을 직접 양육하기 위한 위기임신·출산·양육에 대한 보편적 보호·지원체계 마련과 확대가 필요하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10.06 118
» [2023. 9. 22.] 강제추행죄의 ‘항거곤란’을 폐기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환영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9.22 146
132 [2023. 9. 8.] 한국여성변호사회 사내변호사특별위원회 출범 및 『한국여성변호사회-사내변호사길라잡이』 행사 개최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9.08 135
131 [2023. 9. 6.] 임신ㆍ출산에 관한 모성권 보장에 역행하는 재판부에 유감을 표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9.06 150
130 [2023. 8. 31.] 아동 성착취 범죄자들을 선처한 1심 판결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8.31 143
129 [2023. 8. 29.] 변호사시험 응시 유예 사유에 임신, 출산을 포함하는 내용의 변호사법 개정을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8.29 123
128 [2023. 6. 28.] 한국여변, 『교제 폭력 피해자 보호의 강화 방안을 위한 간담회』 개최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6.28 197
127 [2023. 6. 16.]"여성리더양성아카데미: 관점을 바꾸면 미래가 바뀐다" 3차 강연(강연자: 정미경 명예부사장) 개최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6.16 180
126 [2023. 6. 2.]친족관계에 의한 미성년성폭력에 대한 법원의 엄단을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6.02 156
125 [2023. 6. 1.]서울시의 『아빠 출산휴가 10일』 의무화를 환영하고, 전국적으로 확대 실시되길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6.01 143
124 [2023. 5. 31.]법원의 잇따른 마약투약 혐의 연예인 영장기각에 우려를 표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5.31 165
123 [2023. 5. 30.]반복적인 ‘부재중전화’에 대해 스토킹범죄로 판단한 대법원의 판결을 환영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5.30 16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