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성명서

한국여성변호사회(회장 김학자)는 갈수록 늘어나는 기업법무의 중요성 사내변호사 진출증가에 맞추어 기업 내 여성 정책 및 제도 개발 등 기업문화의 발전과 여성 사내변호사들의 권익옹호, 역량강화를 위하여 지난 2023. 8. 9. 사내변호사특별위원회를 출범시켰다.

 

한국여성변호사회는 기업 내 소속되어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고 현업 부서와 적정한 관계를 설정하면서 조직문화에 적응해야 하는 특징을 지닌 사내변호사들의 애로점을 이해하여 2023년도 초부터 여성 사내변호사 커뮤니티를 구성하여 지원해 왔고, 더 큰 도약을 위하여 특별위원회로 구성하였다.

 

한국여성변호사회는 사내변호사특별위원회의 출범과 함께 사내변호사 진출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하여 여성변호사들을 상대로 2023. 9. 7. 오후 7시에 사내변호사길라잡이 행사를 개최하였다. 여성변호사들에게 사내변호사 진출, 조직 적응 관련 정보와 경험을 전달하고자 윤효정 변호사(킨드릴코리아 유한책임회사), 진현숙 변호사(한국 노바티스), 정희경 변호사(KCI, 구 메리츠 자산운용), 이태영 변호사(전 방위사업청, 현 법무법인 집현전)는 사내변호사의 역할과 역량, 사내변호사로서의 진솔한 경험을 나누고, 컴플라이언스 분야, 국가기관 분야 등 각 전문분야의 특징, 역할에 대한 강연을 하고, 남수진 변호사(KB자산운용), 이지현 변호사(GLN인터내셔널), 김지현 변호사(텐세그리티자산운용)과 함께 여성변호사들에 대한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하였다.

 

한국여성변호사회는 전일 진행한 사내변호사길라잡이를 시작으로 여성사내변호사에 대한 지속적이며 실질적인 지원을 할 것이다

 

 

2023. 9. 8.

(사)한국여성변호사회

회 장 김 학 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 [2023. 11. 23.] 혐오범죄에 대한 검찰의 적극수사 및 양형가중 방침을 환영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11.23 102
136 [2023. 11. 16.] 제1회 여성·아동 인권보고대회 개최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11.16 139
135 [2023. 10. 31.]『보호출산제, 이대로 괜찮은가?』한국여성변호사회 심포지엄 개최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10.31 148
134 [2023. 10. 6.] 보호출산제 전단계로 아동을 직접 양육하기 위한 위기임신·출산·양육에 대한 보편적 보호·지원체계 마련과 확대가 필요하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10.06 128
133 [2023. 9. 22.] 강제추행죄의 ‘항거곤란’을 폐기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환영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9.22 151
» [2023. 9. 8.] 한국여성변호사회 사내변호사특별위원회 출범 및 『한국여성변호사회-사내변호사길라잡이』 행사 개최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9.08 143
131 [2023. 9. 6.] 임신ㆍ출산에 관한 모성권 보장에 역행하는 재판부에 유감을 표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9.06 163
130 [2023. 8. 31.] 아동 성착취 범죄자들을 선처한 1심 판결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8.31 149
129 [2023. 8. 29.] 변호사시험 응시 유예 사유에 임신, 출산을 포함하는 내용의 변호사법 개정을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8.29 129
128 [2023. 6. 28.] 한국여변, 『교제 폭력 피해자 보호의 강화 방안을 위한 간담회』 개최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6.28 207
127 [2023. 6. 16.]"여성리더양성아카데미: 관점을 바꾸면 미래가 바뀐다" 3차 강연(강연자: 정미경 명예부사장) 개최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6.16 187
126 [2023. 6. 2.]친족관계에 의한 미성년성폭력에 대한 법원의 엄단을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6.02 161
125 [2023. 6. 1.]서울시의 『아빠 출산휴가 10일』 의무화를 환영하고, 전국적으로 확대 실시되길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6.01 150
124 [2023. 5. 31.]법원의 잇따른 마약투약 혐의 연예인 영장기각에 우려를 표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5.31 170
123 [2023. 5. 30.]반복적인 ‘부재중전화’에 대해 스토킹범죄로 판단한 대법원의 판결을 환영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3.05.30 1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