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성명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중앙행정기관 위원회 여성위원 위촉을 촉구한다

 

 

1.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여성 장관이 30%에 이르는 등 정부 고위직에 여성이 다수 임용되면서, 그 어느 때보다 양성평등 실현에 관하여 대한민국 여성들이 기대하는 바가 크다. 이번에 의사결정권을 지닌 고위 공무원직 여성 비율을 5년내에 10%, 공공기관 여성임원은 20%을 달성하기 위해 ‘여성 고위 공무원단 목표제’를 최초로 도입하는 정책도 매우 환영하는 바이다.

 

2. 그러나 아직까지 중앙행정기관 위원회별 여성위원 수를 살펴보면, 여성위원의 수는 전무(全無)한 것이나 다름이 없다. 특히 감사원이나 공정거래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등과 같은 핵심적이고 강력한 권한을 가진 위원회일 수록 더욱 그러하다. 직접 살펴보면, 감사원의 감사위원 7인, 공정거래위원회 9인의 위원, 방송통신위원회 5인의 위원 중 여성은 단 한명도 포함되어 있지 않다. 그 뿐 아니라, 개인정보보호위원회 11명 위원 중 여성은 단 1명에 불과하고, 국민권익위원회 18인 중 여성은 단 4명 뿐이다. 통계청의 2017년 상반기 국가통계포털(KOSIS) 자료에 따르면, 중앙행정기관 산하 449개 위원회 중 위촉직 여성위원 비율이 절반에 이르는 위원회는 전체의 4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101개에 불과하다.

 

3. 우리나라는 2013년 이래 5년 연속으로 OECD 국가 중 ‘유리천장지수’ 꼴찌를 기록하고 있다. 실로 참담한 현실이다. 한국여성변호사회는 양성평등을 부르짖는 문재인 정부에 대하여 중앙행정기관의 각종 위원회 위원과 고위 임명직의 임명 시 여성 비율을 고려한 인사를 적극적으로 단행하여 우리 사회에 철옹성으로 존재하는 유리천장을 타파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섬으로써 진정한 양성평등의 기반을 마련하는데 전력을 기울일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17. 11. 21.

 

(사)한국여성변호사회

회  장   이 은 경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 [2018.3.8.] 2018. 3. 8. 세계 여성의 날 110주년을 기념하며 - ‘#미투’운동의 전개를 통해 더 이상 성폭력 없는 그날을 기대한다 -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8.03.16 197
17 [2018.1.30.] 여검사에 대한 강제추행 및 은닉 의혹에 대해 엄정한 진상조사와 사건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8.03.16 160
» [2017.11.21.] 중앙행정기관 위원회 여성위원 위촉을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8.03.16 124
15 [2017.11.21.] 재벌3세의 변호사들에 대한 횡포에 관하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8.03.16 96
14 [2017.11.15.] 의료계 성폭력, 한국여자의사회와 한국여성변호사회가 공동 대응하기로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8.03.16 70
13 [2017.5.18.] 문재인 정부의 양성평등 실현을 기대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8.03.16 60
12 (사)한국여성변호사회, 봉천동 모텔 업주 청소년보호법 위반으로 고발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5.04.21 131
11 칠곡계모사건 변호인단분들 - 칭찬합니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5.01.20 46
10 지방선거 후보 공천시, 여성 30% 할당 시행해야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5.01.20 59
9 임신한 여성변호사 강제휴직 사건, 항소심 판결 환영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5.01.20 69
8 대한변협신문에 게재된 여성비하 칼럼 기사에 대한 재발방지 촉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5.01.20 52
7 여성검사장의 임명을 적극 환영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5.01.20 42
6 여성검사장의 임명을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5.01.20 44
5 [2013] 박시환 전 대법관 사과문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5.01.20 65
4 [2013] 박시환 전 대법관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한 유감 표시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5.01.20 5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