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성명서

2019. 5. 22.자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해 12월“아버지와 아들이 싸우는 것 같다.”는 이웃의 신고를 받고 2명의 경찰관이 출동했는데, 집안에서 인기척이 없자 경찰관들은 잠기지 않은 현관문을 통하여 들어갔고, 집안에 있던 50대 남자는 경찰관이 상황을 설명하였음에도 소리를 지르며 유리병을 던지는 등 경찰관들을 폭행했다고 한다. 이 50대 남자는 공무집행방해로 기소되었으나, 1, 2심 재판부는 경찰관이 영장을 소지하지 않았고, 해당 주거지를 범행 직후의 장소로 볼 수 없으며, 주거지 출입에 동의가 없었다는 이유로 피고인에게 무죄를 선고하였다.

 

우리 사회는 오랫동안 가정폭력은 집안 문제라고 여기며 공권력이 제대로 개입하지 않았고 이에 대한 많은 비판이 있어 왔으며, 이에 가정폭력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가정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었다. 제도의 변화와 함께 인식도 많이 개선되었으나 여전히 가정폭력을 바라보는 온도 차이가 큰 것도 사실이다.

 

가정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제5조에 따르면 진행 중인 가정폭력범죄에 대하여 신고를 받은 사법경찰관리는 즉시 현장에 나가서 폭력행위의 제지, 가정폭력행위자ㆍ피해자의 분리 및 범죄수사 등의 응급조치를 하여야 하며, 가정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9조의4에 따르면, 사법경찰관리는 가정폭력범죄의 신고가 접수된 때에는 지체없이 가정폭력의 현장에 출동하여야 하며, 출동한 사법경찰관리는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하여 신고된 현장 또는 사건 조사를 위한 관련 장소에 출입하여 관계인에 대하여 조사를 하거나 질문을 할 수 있고, 가정폭력행위자는 사법경찰관리의 현장 조사를 거부하는 등 그 업무 수행을 방해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아니 된다. 위 법규정에 따라 경찰관은 가정폭력이 일어난 경우 당연히 집안으로 들어가 적절한 조치를 취할 권리와 의무가 있다.

 

가정폭력은 대부분 폐쇄된 공간인 집안에서 일어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경찰관이 집 안으로 들어가 확인하기 전에는 제대로 된 상황을 알 수가 없다. 그럼에도 가정폭력 현장에서 적법한 공무집행의 요건을 지나치게 엄격히 해석할 경우 경찰관은 적극적으로 공무를 수행하기 어려우며, 그 피해는 결과적으로 가정폭력 피해자들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을 것이다.

 

폭력범죄자의 대부분은 어렸을 때 가정폭력을 경험했다고 한다. 폭력이 폭력을 낳는 현 상황에서 가정폭력은 더 이상 집안문제가 아니며, 사회문제이며, 심각한 범죄행위이다. 가정이 건강할 때 우리 사회도 안전하고 건강할 수 있다. 이를 위하여는 가정폭력범죄에 공권력이 보다 적극적으로 개입하여야 하며, 수사기관 및 법원에서의 법 집행과 적용이 보다 현실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더 이상 가정폭력으로 고통받는 피해자가 생기지 않기를, 우리사회가 보다 건강하고 안전해질 수 있기를 바라며, 한국여성변호사회(회장 조현욱)는 가정폭력범죄 근절을 위하여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

 

 

 

2019. 5. 22.

 

(사)한국여성변호사회

회  장   조 현 욱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 [2020. 7. 8.] 美 송환불허, 손정우에게 사실상 면죄부 준 결정으로 향후 디지털성범죄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판단을 촉구한다. new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0.07.08 1
53 [2020. 6. 11.] 아동학대사건 재발방지를 위한 민법상 징계권 삭제 및 자녀체벌금지의 법제화에 적극 찬성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0.06.11 50
52 [2020. 6. 10.] 아동학대사망사건 더 이상 재발하지 않도록 실효적 대책을 촉구한다- 「포용국가 아동정책」 적극 이행하라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0.06.10 46
51 [2020. 6. 2.] "직장내 성추행범죄행위에 대한 대법원 판결을 환영하며 엄중한 판단을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0.06.02 54
50 [2020. 5. 22.] 다행히도 이번 20대 마지막 본회의에서 n번방 재발방지법과 양육비이행제재 법안이 통과된 것을 환영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0.05.22 78
49 [2020. 5. 7.] 20대 국회, 양육비 이행확보방안 반드시 마련해야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0.05.07 68
48 [2020. 4. 17.] 법무부의 아동·청소년 보호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 표명을 환영하며, 20대 국회는 이에 부응하여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조속히 통과시킬 것을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0.04.17 110
47 [2020. 4. 16.] 정부 및 지자체(송파구청) 등에 의한 성범죄 피해자 개인정보유출 재발방지를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0.04.16 93
46 [2020. 3. 24.] 한국여성변호사회, 텔레그램 n번방 성폭력 피해자 지원 및 법제 개선에 나선다 :피해자법률지원 변호인단 출범 및 디지털성범죄처벌법 제정 촉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0.03.25 348
45 [2020. 3. 19.] 텔레그램을 통한 성착취범죄 주동자 검거를 환영하며 법원의 강력한 처벌을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0.03.19 196
44 [2020. 3. 8.] 2020. 3. 8. 세계 여성의 날을 기리며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0.03.09 93
43 [2020. 2. 10.] 웹하드 운영자에 대한 음란물유포방조 1심 무죄선고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0.02.10 160
42 [2020. 1. 15.] 양육비 미지급자 신상공개 관련자에 대한 무죄 판결을 환영하며 조속한 관련 법제 정비를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20.01.15 274
41 [2019.11.13.] 성폭력범죄의 소멸시효 기산점 판단에 대한 법원의 판결을 환영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9.11.13 359
40 [2019. 10. 1.] 성착취 피해아동을 대상청소년으로 처벌하는 아청법의 조속한 개정을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9.10.01 48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