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뉴스레터

안녕하세요 ^^

빵을 사랑하는 변호사, 빵사변 박지희입니다.

시즌 2의 세 번째는 대전으로 빵투어를 떠나봅니다.

 

 

 

1. 꾸드뱅의 특징

 

- since2015

- 젊음과 열정으로 도전을 즐기는 빵집

- 당일생산판매, 화학첨가물 미사용, 엄격한 재료 엄선

- 시그니처 빵은 치즈모찌, 리코타 바질 바게트

- 빵 나오는 시간은 오전8시 30분부터 저녁 11시까지

- 주차는 근처 공영주차장 이용

- 주소는 대전 유성구 지족동로 146, 106호(지족동, 계룡프라자)

 

 

 

2. 대전의 “꾸드뱅”

 

 

대전하면 성심당이 떠오르기는 하지만, 대전의 젊은 빵집 꾸드뱅을 경험해보시기를 추천합니다. 꾸드뱅은 대전의 빵지순례(전국의 유명한 빵집을 찾아다니는 일을 ‘성지순례’에 빗대어 이르는 말) 중 필수코스입니다.

 

꾸드뱅은 불어로 “que de pain”인데, “de pain”의 뜻은 빵이고, “que”는 무엇을 이라는 뜻이라서, “que de pain”은 “빵을” 이라고 해석됩니다.

이 곳에는 고개가 끄덕여지는 마성의 문구가 있습니다.

“빵만 있다면 웬만한 슬픔은 견딜 수 있다.”

 

꾸드뱅을 방문하면 이런 위트 있는 문구 때문에 기분이 더 좋아지게 됩니다.

탄수화물은 영혼의 배를 부르게 하여, 너그러운 마음을 갖게 합니다.

 

 

꾸드뱅의 시그니처 메뉴는 치즈모찌입니다.

제가 방문했을 때만 해도, 코로나19가 없는 시절이라 시식이 자유롭게 허용되는 기간이었습니다. 치즈모찌는 꾸덕한 치즈크림이 들어가 있고, 느끼하지 않고 약간 달달합니다. 지금은 꾸드뱅의 시그니처 메뉴로 떠오를 만큼 매력적인 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