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뉴스레터

끊임없이 두드린다면 사회는 변화할 것

 

김숙희 변호사

 

 

Q. 한 단어로 자기소개를 해주시고 그 이유를 알려주세요~

 

“열정”또는“에너지”, 어느 자리에서나 그리고 누구와 함께 하더라도 그 자리와 위치에 맞는 나만의 역할을 불꽃처럼 하고자 하기 때문입니다. 결코 나이가 들어가면서 타성에 젖어 뒤로 물러나 뒷짐지고 바라만 보는 그런 사람이 아니기를... 그런 때가 오더라도 매번 반성하고 또 다시 “열정적인 삶의 에너지”를 발산할 수 있기를 염원합니다.

 

 

Q. 변호사님께서 법조인이 되신 계기는 무엇인가요?

 

저는 어릴 적 꿈이 그림을 그리면서 형편이 좋지 않은 어린아이들을 돌볼 수 있는 기관에서 일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여러 가지 사정으로 화가가 되는 것은 중학교시절 포기하여야만 하였습니다. 바라고 열망하는 것을 포기하고 좌절하는 큰 아픔을 처음 맛보았으나 그래도 그때 어린아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무언가가 되자는 마음은 그대로였습니다.

 

그런 마음을 가지고 직장생활을 하던 중, 어릴 적부터 간직한 꿈을 이루고자 직장생활을 그만두고 심리학 전공을 위해 대학입시공부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 당시 저는 카운슬러가 되어 힘든 상황에 처해있는 사람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치유의 길을 함께 하고자 하였습니다. 그렇게 공부를 하고 있던 중 성대 법대를 다니고 있는 이종사촌 동생이 “누나 ! 단순히 들어주고 조언하는 사람을 넘어 실질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한 번 법대를 생각해봐!”라고 조언을 했으며, 전 그 말에 깊이 동감을 하였습니다. 결국 이종사촌 동생의 조언으로 이종사촌 동생의 후배가 되었습니다.

 

지금도 저는 대학교 1학년 법학 첫수업인 민법총칙 시간이 떠오릅니다. 법 강의를 듣는 내내 너무나도 재미있고, 사람이 살아가면서 발생하는 문제에 대한 일정한 법칙을 알려주고 있음을 느끼면서 너무나도 설레었던 것 같습니다. 수업이 끝난 후에도 그 설렘은 계속 되었고, 동기들에게 강의내용을 재생하면서 흥분하였습니다. 그 당시 저는 법조인이 되기 위해 법을 공부하지는 아니하였습니다. 그러나 점점 법을 공부하면서 법조인이 되면 보다 더 실질적이고 현실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같았고, 이런 생각을 하다 보니 어느새 법조인이 되어 있습니다.

 

6년이나 먼저 법조인이 된 이종사촌 동생에게 법조인 첫 5년 동안은 수익활동보다는 공익활동을 할 것이니 도와달라고 하였고, 너무나도 흔쾌히 이종사촌 동생은 저의 뜻을 존중해주었습니다. 저는 항상 법조인의 삶의 길을 열어주고, 저의 길을 응원하고 존중해 준 이종사촌 동생에게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현재는 첫 5년만큼의 공익활동을 하고 있지는 않지만 여전히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삶을 살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