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뉴스레터

지난 7월 한국여성변호사회는 서울지방변호사회와 변호사회관 지하1층 대회의실에서 여성변호사 멘토링 프로그램을 개최하였습니다. 25명의 본회 여성변호사들이 멘토로 참여하여 약 85명의 신입여성변호사들과 멘토-멘티로서 여성 법조인이 겪는 고충을 나누고 경험과 지혜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었는데요, 멘토링 행사때 인연을 맺은 멘토-멘티 변호사님들은 행사 이후에도 별도로 모임을 가지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었다고 합니다. 멘토링 행사에 참여하신 멘토-멘티 변호사님들의 참가후기를 들어볼까요?

 

 

 

윤석희, 조현욱 변호사 (멘토)

멘티 변호사님들과 교대 깐부치킨에서 맥주와 치킨, 마른 안주, 무침국수 등 힐링수다 시간을 가졌습니다. 아무래도 신입변호사로서 취업하여 일하면서 느끼는 고충, 조언 등이 이야기 주제였습니다. 모두 취업이 되셔서 열심히 뛰며, 달리며, 지내고 계셨고, 전부 미혼이었습니다. 대부분은 서초동에서 일하시지만, 수원에서 달려오신 변호사님도 있었어요. 신입변호사로서 아직은 설렘과 두려움이 섞여 있지만, 언젠가는 또 그들이 멘토가 되어 후배 변호사들을 이끌어 주겠지요. 다음모임은 우아하게 와인모임으로 하기로 했습니다.

 

 

김수진, 양진영 변호사 (멘토)

멘티 변호사님들과 교대에서 점심식사를 했습니다. 첫모임 때는 취업준비 중이신 변호사님들이 대다수였는데 어느새 전부 취업이 되셨더라고요^^ 첫날은 자기소개서,면접 등에 대한 이야기를 했었는데, 이번 모임때는 로펌에서 신입변호사로서 어떻게 생활해야할지, 어떤곳에서 어떻게 커리어를 쌓으면 좋을지 등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의뢰인을 대하는 법, 대표변호사님을 대하는 법 등 이야기도 나누고요~ 점점 대화의 주제도 다양해지고 깊어지는 것 같아서 뿌듯했습니다. 다음 모임이 벌써 기다려집니다^^

 

안주연 변호사 (멘티)

저희 4조는 10월 30일 교대역에서 점심을 함께 하였습니다. 대부분의 멘티변호사님께서 막 직장생활을 시작하신터라 짧은 시간동안 이루어진 모임이었지만, 멘토이신 김수진 변호사님과 양진영 변호사님께서 변호사로서의 업무에 관한 여러 실무지식을 알려 주셨기에 저희에게는 더없이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또한 다른 멘티변호사님들과도 담소를 나누며 관계를 돈독히 할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귀중한 인연을 만들수 있게 해주신 여성변호사협회에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