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코너] 나에게 준 선물-파리여행, 주영글 변호사

by (사)한국여성변호사회 posted Sep 13,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여행을 사랑하는 주영글 변호사입니다. 

 

사실 저는 MBTI 검사를 하면 P가 나오는 계획성이 없는 자로서 여행을 할 때 계획을 잘 짜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번 여행의 경우 파리는 이전에도 5박6일로 다녀온 여행지라 이번이 마지막 방문일 것 같다는 생각에 그 어느 때보다 열심히 여행계획을 세워 보았습니다. 

 

물론 인생은 계획대로 되지 않는 법이라 계획대로 모든 것이 진행되지는 않았지만 대체로 여행계획을 따르며 순조롭게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부족하지만 도움이 될까싶어 제가 짰던 계획표를 공유드립니다.

 

 

1. 숙소

 

이전에 파리 여행을 갔을 때는 가성비를 따져서 다녀 왔었는데, 이번 여행만큼은 고생한 저에게 주는 선물이라고 생각하며 여행 컨셉을 럭셔리(luxury) & 플랙스(flax)로 잡고 가격을 크게 생각하지 않고 숙소를 골라보았습니다. 

 

그런데 막상 예약하려고보니 파리 리츠 호텔 등 유명한 럭셔리 호텔들은 이미 예약마감이었고, 큰 맘먹고 ‘질러보자’라고 결심했음에도 불구하고 손이 떨리는 요금의 호텔들(1박에 300만원 이상)이 많았습니다. 

 

그러다 혹시나 싶어 숙소공유 어플인 ‘에어비앤비’에 파리 숙소를 검색해보았는데, 에펠탑 전망의 예쁜 숙소를 발견했습니다. 클래식한 프렌치 스타일의 인테리어를 좋아하는 저에게는 호텔보다도 더 완벽하게 느껴졌는데, 비록 조식 등 서비스는 즐길 수 없지만 넓고 예쁜 방을 선호하시는 분께는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1박에 100만 원 정도로 예약을 했고 시기마다 가격은 변동이 있는 듯 합니다, 예약은 에어비앤비에서 에펠탑뷰로 검색하시거나 인스타그램 @parismonamour.rent 계정으로 들어가면 해당 숙소사진과 함께 예약 url이 있습니다.

 

보통은 사진으로 보다가 막상 숙소에 가면 실망할 때가 많은데, 이 숙소는 실제로 가보니 에펠탑도 생각보다 더 코 앞에서 보이고 방도 거실과 화장실, 복도 모두 넓어 실망감이 전혀 없었습니다. 

 

 

숙소 바로 앞에 세느강이 흐르고 있고 밤에 에펠탑에 불이 들어와 테라스에서 와인을 마시면서 정말 황홀한 파리 야경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