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코너] 오로라빛 겨울왕국 핀란드에서의 꿈같은 시간, 주영글 변호사

by (사)한국여성변호사회 posted Jul 17,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여행을 사랑하는 주영글 변호사입니다. 

 

변호사가 되기 전 제 독서실 책상에는 ‘변호사가 되고 나면 하고 싶은 버킷리스트’가 붙어 있었는데, 그중 하나가 오로라를 보는 것이었습니다. 올해 위 버킷리스트를 지웠는데 그 과정에서 얻은 팁을 공유해드리고자 합니다. 

 

 

1. 항공권

 

여행을 가겠다고 결심하고 가장 먼저 실행에 옮긴 것은 항공권 예약이었습니다. 이전에 유럽여행을 할 때 이코노미석을 이용했다가 며칠간 고생했던 기억이 있기에 비즈니스석을 이용하였는데, 핀에어가 비즈니스석 평이 좋아서 핀에어를 이용했고 결과는 대 만족이었습니다. 

핀란드 사람들이 키가 커서 다른 항공기보다 좌석이 넓다고 들었는데 키작녀인 저는 누워서도 앉아서도 다리를 다 뻗어도 공간이 남을 만큼 여유로웠습니다. 

 


창가쪽 좌석을 선택하면 완전히 독립된 좌석으로 더욱 편안하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핀란드 국적기 답게 어메니티는 마리메코 파우치에 제공이 되었고 모든 음료와 주류는 핀란드 대표 브랜드인 이딸라(iitala) 잔으로 서빙되었습니다. 

 

 

 

2. 숙소

 

오로라를 볼 수 있는 여러 국가들 중 핀란드를 고른 이유는 바로 숙소 때문이었습니다. 우연히 인스타그램에서 이글루호텔로 유명한 ‘칵슬라우타넨 아크틱 리조트’를 보게 되었는데, 꿈에 그리던 숙소 그 자체라 ‘죽기 전에 무조건 가봐야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워낙 인기가 많은 숙소인데 저는 여행 떠나기 3개월 전에 예약을 했던 탓에 방이 다 예약이 가득 차 있었고, 정말 다행히 마지막 객실 남은 것을 운 좋게 예약했습니다(예약사이트의 상술일지도 모릅니다^^;;). 

 

총 2박 중 하루는 전체가 유리로 된 이글루 방(1박에 80만 원 정도)으로, 하루는 통나무집에 유리로 된 이글루 방이 추가로 붙어 있는 방(1박에 140만 원 정도)으로 예약했는데 체크인을 할 때 2박 모두 통나무집+이글루방으로 무료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저는 급히 예약을 해서 평소보다 비싼 편이었던 것 같고 미리 계획을 잡아둔다면 더 저렴한 금액으로 이용이 가능한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