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9. 26.] 연세대 류석춘 교수의 망언을 규탄한다

by (사)한국여성변호사회 posted Sep 26,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언론 보도에 따르면,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가 2019. 9. 19. 자신의 「발전사회학」강의 도중 일본군 위안부는 오늘날의 불법 성매매와 동일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였고, 이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학생에게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발언을 하였다고 한다.

 

이와 같은 류 교수의 발언은 비극적인 역사 속에서 감당하기 어려운 성폭력을 견뎌내야 했던 피해자들의 인권을 다시금 유린하는 행위이며, 그 발언의 방식조차도 학자로서의 품위를 찾기 어렵고 경박스럽다.

 

류 교수는 자신의 발언이 학문의 자유로서 엄연히 보장되어야 하는 것이라 주장하지만, 학문의 자유의 궁극적인 의미는 진리의 추구 그리고 이를 통한 사회의 연대에 있음을 망각하는 처사이다. 류 교수는 일제의 성착취로 인한 피해자가 존재하는 현실을 외면하고, 자신의 주장의 오류 가능성과 진지한 소통의 방법을 인지하지 못하여 진정한 진리를 추구하는 대학의 품격을 모독하였다.

 

본회(회장 조현욱)는 류 교수의 이와 같은 망언을 강력히 규탄하며, 연세대학교의 신속한 조사 착수와 함께 류교수에 대한 엄중한 징계를 촉구하는 바이다.

 

 

 

 

2019. 9. 26.

 

(사)한국여성변호사회

회  장   조 현 욱


Articles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