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로그인
  • 회원가입
성명서

 

2018. 3. 8. 세계 여성의 날 110주년을 기념하며

- ‘#미투’운동의 전개를 통해 더 이상 성폭력 없는 그날을 기대한다 -

 

 

1. 현재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가 남성의 성폭력에 대항하는 여성들의 외침으로 가득하다. 남성의 성폭력에 억압당했던 한 여성의 용기 있는 폭로가 전 세계적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은 그 동안 남성의 성폭력에 억눌려왔던 여성이 얼마나 많았던 것인지 증명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이제 더 이상 이와 같은 비정상적인 행태・문화는 묵과될 수 없다는 시대정신의 발현이기도 하다.

 

2. 한 여검사의 결연한 행보에서 시작된 우리나라의 ‘#미투’운동은 법조계부터 문화계, 정치권에 이르기까지 전방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와 같은 운동은 그 동안 우리 사회에 뿌리깊이 만연해 있던 성차별적 문화를 원천적으로 근절하여 진정한 양성평등을 실현하는 문화적 혁명의 시발점이라 할 수 있다.

 

3. 한국여성변호사회(회장 조현욱)는 이러한 사회적 운동과 뜻을 같이 하며, ① 본회 창구를 통해 권력형 성폭력 피해를 입은 여성의 피해 신고를 접수하고, ② 피해여성에 대한 적극적인 법률지원을 하고자 한다. 그리고 ③ 성폭력 피해신고로 인해 피해 여성에게 가해질 수 있는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입법개선의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4. 1908년 3월 8일 여성의 노동권, 참정권을 요구하던 외침이 110년이 지난 후 현재의 ‘#미투’운동으로 이어지고 있다. 한국여성변호사회는 성폭력피해 여성이 더 이상 그늘에 숨어있지 않고 당당히 세상을 향해 나아가기를 바라며, 문화와 사회인식, 법률 개선을 위한 모든 노력을 지속할 것이다.

 

2018. 3. 8.

 

(사)한국여성변호사회

회  장   조 현 욱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 [2019. 6. 14.] 10세 초등학생 대상 성범죄자에 대한 2심 선고에 대하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9.06.14 1119
39 [2018. 8. 10.] 불법촬영 영상물의 유통을 조장.방조.묵인한 웹하드업체에 대한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8.08.10 375
38 칠곡계모사건 변호인단분들 - 칭찬합니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5.01.20 347
37 [2018.4.13.]향후 성희롱 관련 소송에서의 중요한 판단기준을 제시한 대법원 판결을 환영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8.04.16 315
36 [2018.7.12.] 임신・출산 여성에게도 변호사시험 응시기간을 연장할 것을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8.07.12 307
35 [2019. 4. 8.] 일가정양립 확립을 위한 개선을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9.04.10 295
34 [2018. 8. 23.] 고은 손해배상 청구소송 공동대응을 위한 기자회견 - 고은의 명예를 훼손한 것은 본인 자신이다 공동소송대리인단 발언문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8.08.23 288
33 [2018.5.23.]여성 대상 범죄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함께 사회 전반의 성(性)인식의 개선을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8.05.23 284
32 [2019. 3. 12.] 남성 유명연예인들의 성매매알선 및 이른바 불법촬영 및 유포 혐의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9.03.12 276
31 [2018.7.3.] 여성대법관 임명 제청을 환영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8.07.03 233
30 [2018.6.25.]법무부의 일방적인 피해자 국선변호사 보수 삭감 통지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8.06.25 225
29 [2019. 3. 14.] 불법촬영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즉시 중단하라.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9.03.14 217
» [2018.3.8.] 2018. 3. 8. 세계 여성의 날 110주년을 기념하며 - ‘#미투’운동의 전개를 통해 더 이상 성폭력 없는 그날을 기대한다 -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8.03.16 212
27 [2019. 5. 22.] 가정폭력·아동학대 확인을 위한 수사기관의 주거 내 출입은 허용되어야 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9.05.22 203
26 [2019.4.30.] 일부 기자들의 불법촬영물 유포 혐의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 (사)한국여성변호사회 2019.04.30 19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